여행이좋다 ::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400원짜리 핫도그, 200원짜리 어묵... 2000원이면 한끼가 해결... 오천맛집...

오천시장 야채핫도그라고, 경북 포항의 오천시장에 있는 핫도그 가게 입니다...

주인 할머니가 핫도그를 판지 40년 정도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 내공만큼이나 핫도그도 맛도 괜찮았고, 특히나 할머니의 인상이 너무나 좋은데다 하시는 말씀 하나하나가 너무 위트있고 재미가 있어서, 가게를 방문하는 사람의 기분까지 좋아지게 만드는 덤까지 느낄 수가 있어서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위치는 오천시장 상가 입구에서 왼쪽편 세번째인가번째집입니다.

문득, 40년전에는 어디에서 어떻게 장사를 하셨을지가 궁금해지더군요...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가게는 아주 작습니다.

안에 한 아주머니가 핫도그를 포장해가고 있길래 잠시 기다렸다가 들어가 보았습니다...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가게안엔 별거 없습니다. 핫도그를 튀기는 핫도그 기계 하나에, 어묵을 담아놓은 어묵기 하나가 전부....

웬만한 분식집엔 빠지지 않는 떡뽁이나 순대 같은 것도 없습니다...

여기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집은 오로지 핫도그와 어묵이 메뉴의 전부네요...

참고로 가격은 핫도그 하나에 400원, 어묵은 하나에 200원...

일반적인 핫도그와 어묵에 비해서는 그 크기는 작은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이 가격이면 아주 착하다고 봐야할듯 합니다.

방금 전에 칼국수로 식사를 했기에 핫도그는 포장을 했습니다... 5개만...

그래도 오뎅은 맛을 봐야겠기에...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잠시 있으니 할아버지 한분이 들어 오시더군요, 아마도 할머니의 신랑분(?)이시겠죠...

두분 모두 일흔은 넘기신 나이로 보이던데, 아직까지도 금슬이 아주 좋아보이셨습니다... 인상도 무척 좋으시고...

여하튼 할머니가 건네 농담에 몇마디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지만, 참 재치있고 재미있고 밝고 좋으신분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좋은 에너지(?) 같은게 느껴졌습니다...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설탕을 발라서 포장을 해온 핫도그는 집에와서 간식으로 먹었습니다...

재미났던건, 할머니가 포장을 해주실때 설탕을 발라갈 것인지 그냥 갈건지 물어 보실때 우물쭈물 하니까, 안발라간다고 깍아주거나 덤으로 주진 않으니 설탕은 꼭 발라서 가라고 농담하신게 참 기억에 남네요...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중요한 핫도그맛...

그냥 보통 핫도그랑 크게 다른맛은 아닙니다... 오히려 빵가루를 많이 입혀서 튀긴 바삭한 핫도그들 보다 심심한 맛이라는게 더 정확한 표현일듯 하네요... 크기도 작은 편인데다, 안에 든 소세지도 작고...

그래도 아주 담백한 맛의 핫도그였습니다...

뭐 어찌되었건 요샌 껌도 1000원이 넘는 시절인데, 400원에 핫도그 하나면...

여하튼 가격대비해선 아주 만족스런 핫도그와 오뎅이였던것 같네요...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특별하거나 독특한건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음식의 맛이나 분위기보다 더 특별한 경험(?)을 한것 같네요...

혹 포항의 오천시장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한번 방문하셔서 군것질도 하고 여기 할머니만의 특별한 무언가도 한번 느껴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좋은 구경 좋은 경험하고 왔습니다...

 

오천시장 야채핫도그

 

p.s)전국의 전통시장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시장 주변의 맛집도 둘러보구요... 방문기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2013/06/28 - [장보는 즐거움/전국 전통시장목록] - 전국 전통시장 5일장 장날 및 장터맛집...





블로그 이미지

문제없음

전국 방방곡곡 여행중입니다... 이곳저곳 가볼만한 여행지와, 좋은 산, 좋은 먹거리 등을 경험하고 정리하고 있으니, 여행정보에 대해 서로 많이 공유했으면 좋겠습니다. 즐겨찾기 해두시고 보시면 더 좋겠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James1004 2013.09.17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런 글 보면 가슴이 찡해져요.....
    40년간이나....저 가게를 얼마나 성실하게 일구어 오셨을까요...
    작은 가게를 저렇게 운영하신다는건, 적은 마진으로라도 ...'정'을 팔아오셨다는거 아닐까요?

    감동적이네요 ㅠㅜ.....핫도그도 어묵도 정말 맛있어 보이지만, 새벽이 맘이 따뜻해져서...그냥 지나칠 수 없어
    몇자 끄적여 봅니다~~

    이런글 너무 너무 너무 좋아요! ㅊㅊ!

    • BlogIcon 문제없음 2013.09.17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고마우신 댓글이네요...
      아이디도 참 어울리시는것 같고...1004...^^
      주위에 가만히 살펴보면 성실히 열심히, 그리고 밝게 사시는 분들이 너무 많은것 같습니다....
      배울점이 참 많다는 생각이네요...
      추석 잘보내시길...

    • ㅎㅎㅎ 2017.06.28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금방달려갈게 2013.09.18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딩때 야자하고 집에갈때, 집근처 전철역 앞 포장마차 에서 파는 오뎅, 떡뽂기 매일 사먹었.었.었는데..
    제가 거의 마지막 손님이라, 떡뽂기는 없을때두 많았지만 오뎅은 늘 있었고.. 할머니가 오뎅궁물에 있는 잘익은 무우를 저 먹으라고 주셨었죠. 그 무우맛은 아직도 기억나요. 그러던 어느날 갑자기 안 보이셨는데, 궁금하고 답답하고 연락처라도 알아둘껄 하는 후회스런 마음에 속상하고 가슴이 아파 죽을꺼 같았어요..
    다 저의 옛날 얘기..-_-

  • BlogIcon 써니 2014.03.30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블러그 보고 어제갔었는데 정말 그린칼국수수제비 먹고도 핫도그하나를 흡입했어요 대만족 너무맛났어요 지금도생각나네요 수제비도 핫도그도 최고 사진하나 담아갈게요 핫도그사진을 못찍어서^^;;덕분에 잘먹었습니딘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