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좋다 :: 고흥 삼겹살 백반집 고흥 과역기사님식당
반응형

고흥 삼겹살 백반집 백반 맛집 과역기사님식당

 

오늘은 이번 고흥 여행길에 맛있는 첫 식사를 해결해 준 식당 한 곳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고흥군 과역면 과역리에 위치한 과역기사님식당... 8천 원짜리 삼겹살 백반만을 취급하는 이름 그대로 기사식당으로, 현재는 기사분들보다는 근처를 지나는 여행객들에게 더욱 인기 있는 맛집이기도 합니다. 참고로, 고흥 과역기사님식당 인근에는 이곳과 비슷한 스타일의 기사식당이 많은데요, 그 모두가 가성비가 괜찮아서 찾는 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예전 여행길에 들리고 소개를 해드렸던 동방 기사식당 역시나 근처에 자리한 곳...

 

1. 위치 및 주차

 

시골마을입니다만, 큰 길가여서 찾기 어렵진 않습니다. 식당 바로 앞에 넓은 편이어서 주차하기도 좋구요. 말씀드린 대로, 이곳 외에도 주변에 비슷한 스타일의 기사식당이 많다는 것도 특징인데, 예전 여행길에 아주 맛있게 먹었던 동방기사식당과도 가깝습니다.

 

 

2. 영업시간 및 휴무일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무라고 하구요, 영업시간에 대한 표기는 없었는데,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피하시고, 너무 일찍 방문하시거나 너무 늦게 방문하실 분들은 전화 한 통 해보고 가시길 권해드립니다.

 

 

3. 가게 내부 및 분위기

 

가게 내부는 평범합니다. 모두 입식테이블로 된 구조... 일요일 점심시간인지라 조금 바쁜 상태였구요, 접종자 확인 과정을 거치느라 조금은 어수선한 느낌...

 

 

4. 메뉴 및 가격

 

말씀드린 대로, 1인분에 8천 원짜리 삼겹살 백반이 유일한 메뉴였고, 고기추가 정도만 가능한 백반집입니다. 저희는 추가하진 않았지만, 은근히 고기 추가하는 테이블이 많더라는...

 

 

5. 맛 및 평가

 

잠시 기다리면, 카메라 앵글에 한 번에 잡히지 않을 만큼 많은 종류의 반찬이 깔리며 한상이 차려집니다.

 

불판 위에는 대패삼겹살이 얹어집니다. 사실, 말이 삼겹살이지 정확한 삼겹살 부위는 아닌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맛은 삼겹살 부위랑 큰 차이가 없는, 그런... 얇게 썰어 낸 냉동고기의 특징이자 장점이라고 할까...

 

국은 구수한 시래깃국이 나왔구요,

 

맛있는 양념이 발려진, 짭조름한 간고등어 한 마리도 나왔습니다.

 

반찬은 그다지 특별한 것은 없었습니다만, 종류가 많은 데다 모두 밥반찬으로 좋은 차림이어서 누구라도 밥 한 그릇은 쉽게 비울만한 것들입니다.

 

홍어무침으로 입맛을 돋우고...

 

삼겹살 쌈으로 본격적인 식사를 합니다.

 

그렇게 먹다 보면 금세 비워지는 한상... 정말 게눈 감추듯이 금세 먹어치웠습니다.

 

고흥 과역기사님식당...

 

8천 원짜리 삼겹살 백반 한상이면, 누구라도 맛있고 또 배부르게 식사 한 끼 할만한 그런 곳입니다. 아주 특별하고 럭셔리한 차림의 식당은 아니지만, 그래서 더 편하게 식사할 수 있는 곳으로, 근처 지날 일이 있으시면 삼겹살 백반으로 식사 한 끼 꼭 드셔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아래는 예전 고흥 여행길에 먹었던 인근에 있는 다른 기사식당...

 

고흥맛집 동방기사식당... 고흥군 과역면에 위치한 7000원짜리 불고기백반, 여행길 간단히 한끼

고흥맛집 동방기사식당. 이번 고흥여행길에 마지막으로 식사를 한 장소입니다. 이곳 동방기사식당은 고흥군 과역면에 위치한 작은 기사식당으로, 7000원짜리 불고기백반이 유일한 메뉴인 가성

noproblemyourlife.tistory.com

역시 추천해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문제없음

'여행이좋다' 블로그입니다. 전국 방방곡곡 여행중이구요, 이곳저곳 가볼만한 여행지와, 좋은 산, 좋은 먹거리 등을 경험하고 정리하고 있으니, 여행정보에 대해 서로 많이 공유했으면 좋겠습니다. '여행이좋다' 즐겨찾기 해두시고 보시면 더 좋겠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꽝조사... 2022.03.19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 여년 전...혼자서 낚시다닐때 가끔 저곳에서

    혼밥을 시켜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는 6천원하던 때였는데..,

    삼겹살백반 1인분도 해주시려나 하고

    눈치보며 주문을 했는데.,..

    아주머니께서 반갑게 맞이하며 음식을

    내어 주셨는데...밥을 먹으면서도 미안하드라구요.

    옆 테이블들은 삼삼오오 손님들이라...

    저는 주로 주말에 낚시를 다녀서 몇안되는 테이블을

    혼밥하기 미안해서 가고싶어도 그냥 지나친적이 여러번

    이었고...손님이 뜸 할 때만 갔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 때는 지금 사진처럼 식당이 크지는 않았구요...

    낚시 다니는 조사님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소문난 맞집이었네여...

    10년전 저는 직장때문에.. 경기도로 올라왔지만

    지도(로드뷰)에 식당이 안보이길래 없어진줄 알았는데...

    확장 이전개업을 하셨는가보네요.

    아무튼 예전 생각에 댓글 남겨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