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좋다 :: 밀양 현지인 맛집 사자평분식 돈까스
반응형

밀양 현지인 돈까스 맛집 사자평분식

 

오늘은 오래된 밀양 맛집 한곳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밀양시 내이동에 위치한 사자평 분식... 돈가스와 우동류를 취급하는 작은 동네식당으로, 밀양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오래된 맛집... 옛날 돈까스 좋아하는 분이라면, 추천합니다.

 

 

 

 

 

밀양 사자평 분식에 도착했습니다. 편도 1차선 대로변... 도로가 좁아서 길에 주차하긴 어렵고요, 골목 안쪽에 작은 주차장이 있습니다. 참고로 브레이크 타임에 대한 문구는 없었는데요, 저희가 오후 4시쯔음에 갔더니 문이 닫혀있더군요. 그리고 4시 30분 쯔음 전화로 확인을 해보니 5시부터 문을 연다고 했습니다. 그러니, 가시기 전에 확인부터 해보시고 가시길 권해드립니다.

 

매주 일요일은 정기휴일... 말씀드린 대로 영업시간과 브레이크 타임에 대한 설명은 없어서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가게 내부는 평범합니다. 외관에서 느껴지는 모습 그대로... 아주 오래된 식당이지만 그래도 나름 청결에 신경은 많이 쓴 모습... 낡긴 했지만, 지저분하진 않은... 모두 좌식의자로 된 테이블이였구요, 저희가 식사를 하는 동안 보았던 손님 대부분이 중년 이상의 나잇대였습니다. 한 가지 재미났던 것은, 들어오는 손님 대부분이 주인아주머니와 '오래간만이네요!'라는 인사를 하더라는 것... 그러니까, 손님 대부분이 오래된 단골이라는 의미도 되겠습니다.

 

메뉴판과 가격표... 우동류와 초밥류 그리고 돈까스 종류로 이루어진 메뉴판입니다. 저희는 튀김우동 하나와 돈까스 곱배기 하나를 주문했는데요, 돈까스 곱빼기는 9천원이였습니다. 15000원을 계산했으니... 돈까스 곱배기는 작은 고기가 하나 더 나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잠시 기다리면 차려지는 한상... 투박하고 촌스럽지만, 정감 있는 차림... 진짜 예스러운 느낌...

 

먼저 튀김우동...

 

어묵 꼬지 하나와 튀김 몇 가지가 고명으로 얹어진 우동입니다. 튀김은 당근과 버섯 같은 것들을 튀긴 것인데, 튀김의 맛보다는 국물 맛이 좋은 꽤나 맛있는 우동이였습니다. 비주얼과 가격으로도 느껴지시겠지만 럭셔리한 스타일은 아닌데, 그렇다고 아무렇게나 막 만든 스타일도 아닙니다. 나름 오래된 손맛이 느껴지는 음식...

 

유부도 들었네요. 그냥 간단히 먹기 좋은 메뉴입니다. 특히나, 겨울철에는 이곳 가면 우동은 필수지 싶네요.

 

다음은 돈까스..

 

곱빼기여서 고기가 두 덩어리입니다.

 

양배추 샐러드... 마카로니... 옥수수와 양파볶음... 전형적인 옛날 돈까스... 가게 밖에 40년 전통이라는 문구가 있었는데요, 진짜 옛날 제가 어릴적 먹었던 그대로의 돈까스 스타일입니다.

 

소스 또한 옛날 소스 그대로...

 

이쁘게, 하지만 큼직큼직하게 잘라서...

 

돈까스 단면입니다. 너무 두껍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얇지도 않은, 입에 넣어서 씹으면 누구라도 맛있게 먹을만한 두께의 돈까스입니다. 돈까스 고기와 튀김옷이 전혀 분리되지 않은 내공 있는 튀김으로, 진짜 오래된 전통과 내공이 느껴지는 돈까스였습니다.

 

돈까스에는 흰쌀밥... 공식 아닌 공식... 밥은 더 달라고 하면 더 준다고 하시네요. 넉넉한 밥 인심도 옛날 스타일...

 

그렇게 둘이서 우동 한 그릇과 돈까스 곱배기로 밀양 여행길 저녁식사를 맛있게 해결했습니다.

 

돈까스랑 우동이 나름 잘 어울리네요. 겨울이라서 그런지...

 

깔끔하게 비워진 그릇들... 밀양 사자평 분식... 아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라 하는 오래된 느낌의 식당이어서 더 좋았습니다. 돈까스도 그렇고 우동도 그렇고 진정한 레트로... 옛날 돈까스 좋아하신다면, 충분히 가볼만한 가치가 있는 곳으로, 밀양 여행길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참고하시길...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문제없음

전국 방방곡곡 여행중입니다... 이곳저곳 가볼만한 여행지와, 좋은 산, 좋은 먹거리 등을 경험하고 정리하고 있으니, 여행정보에 대해 서로 많이 공유했으면 좋겠습니다. 즐겨찾기 해두시고 보시면 더 좋겠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